혼전임신 직원에 "애비없는 애"…갑질 서기관 감싼 복지부 논란

时间:2023-12-10 00:08:48来源:baron bloodmore slot 作者:영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가운데)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혼전임신직원에quot애비없는애quot갑질서기관감싼복지부논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가운데)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보건복지부 공무원의 갑질과 폭언이 12일 진행된 국회 국정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복지부에 받은 자료에 따르면 복지부는 최근 감사를 통해 소속 A 서기관의 갑질과 폭언 사실을 확인했다.

조사결과 그는 식사 준비를 하는 주무관을 ‘밥순이’라고 부르고 혼인신고 전 임신한 직원에게 ‘애비없는애를 임신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무가 끝난 주무관에게 불필요한 업무를 강요했고 연봉협상 대상의 공무직에게는 ‘급여를 깎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A 서기관의 이런 비위는 지난 2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B주무관의 유족이 직장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신고에 따라 조사를 진행하던 과정에서 드러났다.

유족들은 B주무관이 A 서기관에게 괴롭힘을 당하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복지부는 A주무관의 사망에 김 서기관에게 직·간접적 인과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해당 서기관은 경북 상주시보건소장으로 파견을 가서도 갑질과 비위를 저지른 사실이 국무조정실 조사로 밝혀졌다.

조사에서 A 서기관은 회식 자리에서 3회에 걸쳐 냉면 그릇 등에 소주와 맥주를 섞은 술을 직원들에게 돌려 마시게 했다. 또 “이 자리에서 먼저 자리를 뜨는 사람들 이름 기억해두겠다”며 귀가를 못 하도록 막기도 했다.

A 서기관은 직원에게 세차와 주차를 지시하는 한편 총 16회에 걸쳐 근무지를 이탈한 사실도 확인됐다.

보건소장으로서의 비위는 지역 언론을 통해 알려지기도 했지만 A 서기관은 이후 복지부로 복귀해 인천국제공항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이송지원팀에 배치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 의원은 “파견을 간 공무원이 다른 기관에서 물의를 일으키고 복귀했다. 복지부는 징계성 인사라지만 이것을 징계라고 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B 주무관이 직장 상사의 갑질로 인한 스트레스를 일관되게 말한 게 진료 상담기록에서 확인됨에도 복지부는 갑질이 없었다고 판단한 점을 비판했다.

한 의원은 “자살예방 주무부처가 자살에 대해 무심한 모습”이라며 “외부 인사로 재조사를 한 뒤 결과를 보고하며 조직 내 문화 개선 등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유족에 굉장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철저하게 조사해 반드시 책임을 묻고 내부 문화를 개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인사혁신처에 김 서기관의 중징계를 요청해 둔 상태”라고 밝혔다.

相关内容